보도자료입니다.


제목 2010.09.20 보도자료인데 잘못된 부분이 있습니다.(일하시기전 천덕꾸러기에 술, 담배는 오보입니다.) 0  
작성자 떡메관리자 작성일 2011-04-15 12:15:29 조회수 247
   
   

아래의 기사부분에 몇 가지 오류가 있어서 기사는 권한이 없어 수정을 못하나 저희 완주떡메마을에서 인터뷰 한 내용이 과장되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1,  완주군이 지적장애인을 고용하기 위해 - 지적장애인이 중증 장애인에 포함되기 때문에 고용하는 것이고 일하시는 분들은 다양한 장애를 가지고 계시므로 지적장애인분들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2. 군청에서 파견된 사무국장 - 군청에서 파견된 것이 아니라 완주군에서 현재 직영하고 있어서 그 직책에 맞게 고용한 것으로 군의 공무원이 아니며 직업재활시설의 기준에 맞는 사회복지사/직업재활사 입니다.

 

3. 여기에서 일하는 장애인들이 주변에서 손가락질 받는 천덕꾸러기, 술, 담배를 하는 - 대부분 일하시는 분들 재가에서 다니시고 술, 담배를 피우는 사람도 있지만 거의 하지 않습니다. 또한 천덕꾸러기라고 인터뷰한 적이 없습니다.  혹 이 기사를 보고 상처받으신 가족분들에겐 죄송합니다.  대부분 성실하시고 밝으며 긍정적인 면이 훨씬 더 많으신 분들입니다.

 

4. 정성은 - 여자가 아니라 남자입니다. 

장애인 떡공장에 둥실 뜬 ‘자활 꿈’

[중앙일보] 입력 2010.09.20 00:20 / 수정 2010.09.20 00:20

전북 완주 떡메마을 가보니
장애인 25명 기술자 5명이 작업
설립 8개월 … 월 매출 1300만원

추석 명절을 코앞에 둔 작업장은 송편을 빚는 손길들이 분주했다. 4개의 테이블마다 4~5명씩 둘러 모여 찹쌀가루 반죽을 손바닥 위에서 둥굴둥굴 굴리기도 하고, 곱게 반달모양을 만들기도 했다. 한쪽에는 형형색색으로 물들인 오색송편이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18일 오전 전북 완주군 봉동읍 ‘떡메마을’ 얘기다.

박순임(30·여)씨는 어눌한 말투로 “추석 떡 주문이 너무 많아 새벽에 나와 밤늦게 퇴근한다. 일을 많이 해야 돈도 많이 벌 수 있는 것 아니냐”며 함박웃음을 지어 보였다.

추석을 앞두고 떡 주문이 평소보다 4~5배 몰리자 직원들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떡메마을은 장애인들의 꿈이 익어가는 떡 공장이다. 완주군이 일반 기업에 취업하기 힘든 지적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에서 지난 2월 설립했다. 440㎡ 공간에서 장애인 25명이 특별히 채용된 떡 기술자 5명과 함께 가래떡·백설기 등 10여 종을 만든다.

떡메마을의 한 달 매출은 1200만~1300만원 정도에 불과하다. 떡 기술자들은 100여만원, 장애인들은 숙련도에 따라 30만~60만원의 월급을 받는다. 그러나 날마다 일할 수 있는 직장과 미래에 대한 희망이 있어 행복하다는 게 직원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특히 최근 4개월 새 매출액이 매월 10~20%씩 증가하고 있어 희망도 커지고 있다. 추석이 가까워지면서 평소 하루 80㎏짜리 쌀 2가마씩 떡을 만들던 것을 요즘은 10가마씩 만들고 있다.

대부분 20~30대 장애인인 직원들은 이곳에서 일하기 전까지만 해도 주변에서 손가락질을 받던 ‘천덕꾸러기’였다. 집에서 빈둥거리고 놀면서도 술·담배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곳에 들어와서도 처음에는 떡을 떼어 먹으면서 주변 동료들과 장난치다 시간을 보내곤 했다. 집중력이 떨어져 한자리에 오래 머물러 있지도 못했다.

군청에서 파견된 박원덕 떡메마을 사무국장은 “직장은 출퇴근을 지켜야 하고, 정해진 시간만큼 일해야 월급 받는다는 사실을 아침저녁으로 반복해 가르치고 또 가르쳤다”고 말했다.

5~6개월이 지나면서 장애인들은 어엿한 직장인으로 변신했다. 특히 지각이나 조퇴가 거의 없을 정도로 다들 출퇴근 시간을 정확하게 지킨다. 주문이 밀린 요즘에는 오전 6시부터 나와 오후 10~11시까지 일한다. 매일 샤워와 머리감기는 물론 옷 갈아입기도 꼬박꼬박 지킬 정도로 위생관념이 철저해졌다.
  스팸신고 스팸해제
 
이전글 2010-06-11 서울신문 보도자료입니다.
다음글 2010-02-05 개관식 보도자료입니다.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Copyright ⓒ 2010 완주떡메마을 All rights reserved.
전화 : 063-263-8242 FAX : 063-263-8244
Contact nadiawj@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법인명(상호):완주떡메마을 주소:55326 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삼봉로 920 완주떡메마을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402-82-80507] / 통신판매업 신고 제 2010-전북완주-0047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재응(nadiawj@hanmail.net) / 대표자(성명):김재응